성균관의대 교수들, 의사 국가고시 연기 제안… “학생들이 불이익 받을 시 교수들이 나설 것”

27-2020-8-27
뉴스1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이 ‘의대생 국가고시 거부와 동맹휴학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정부에 의사 국가고시 일정의 연기를 제안했다.

1115249-1
온라인 커뮤니티

27일 성균관대 의과대학 교수진은 입장문을 통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을 포함한 의료 정책에 대한 반발로 의과대학생들의 동맹휴학과 의사국가시험 거부가 현실화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2-27-170-149-29-3-3000-1-2020-8-27-1
뉴스1

이어 “정부가 처벌을 강조하면서 동맹휴학과 시험 거부 의사가 더욱 강경해지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부와 의사협회는 한 자리에 모여 원점부터 논의를 다시 시작하라”고 촉구했다.

2-27-170-149-29-3-3000-1-2020-8-27-1
뉴스1

그들은 “제자들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의 가장 중요한 소명이며, 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으면 교수들이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정부와 국시원은 올해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을 예고한 대로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하겠다는 방침이다.

image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