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재미있어’… 여가부가 배포한 초등생 대상 성교육 도서 결국 회수

25-photolbh
뉴스1

여성가족부가 배포한 노골적인 성관계 표현 및 동성애 미화로 논란의 중심이 된 초등생 대상 성평등 도서 7종을 다시 회수하기로 결정했다.

sfsff
미래통합당 / 여가부가 배포한 성교육 도서

26일 여가부는 “‘나다움 어린이책’ 일부 도서가 문화적 수용성 관련 논란이 일어난 데에 따라 사업을 함께 추진해온 기업과 협의 끝에 해당 도서들을 회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611722110014949205-1
미래통합당

이어 여가부는 “구체적 회수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김병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25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선정된 도서 내용을 거론하며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는 차원이 아니라 동성애, 동성혼 자체를 미화하고 조장하는 내용까지 담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611722110014949205-2
미래통합당

김 의원은 “성교 자체를 재미있거나 ‘신나고 멋진 일이야’ ‘하고 싶어지거든’이라 표현하고 있다”면서 “그림도 보기 민망할 정도로 적나라하게 돼 있는 걸 초등학교 보급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성적 소수자와 동성애의 자기 취향과 개인 결정에 대해 존중하고 차별하지 않아야 하는 것과 별개로 동성애와 성적 소수자를 조장하고 미화하는 것도 문제”라고 덧붙였다.

fsdfs
미래통합당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