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5명 정리해고’ 통보한 이스타항공, 노조 “임금 8개월 못 받았는데” 절규

600
뉴스1

이스타항공이 직원을 대량 정리해고 통보한 가운데 노조가 “무급 순환휴직을 통해 정리해고를 막을 수 있었는데 경영진은 이를 전혀 검토하지 않았다”고 반발에 나섰다.

8일 오전 10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이스타항송조종사노조는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운항재개를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8개월째 임금을 받지 못했지만 정리해고 통보를 받았다”며 “사측, 오너, 정부당국, 정부여당, 대통령이 철저히 우리ㅡ이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3-2020-9-3-1
뉴스1

노조는 사측이 코로나19 사태를 빌미로 인력감축을 위해 국내선까지 운항을 중단하고 고용유지지원금을 거부하며 8개월째 임금체불로 노동자들의 생존을 벼랑으로 내몰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사측에 대해 “‘진짜 오너’ 이상직 의원의 매각대금을 챙겨주기 위해 이스타항공을 이윤을 남기는 기업으로 구조조정하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뿐이었다”며 “코로나19 기업해체 수준의 정리해고까지 강행하며 실업대란의 물꼬를 텄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26-700-2020-8-26-1
뉴스1

노조가 임금 삿감과 체불 임금 일부 포기 등 기업 회생을 위해 고통을 분담했음에도 불구하고 끝내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를 맞았다고 토로하며 기자회견 후 대량해고 사태 해결을 위한 개입을 촉구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3-2020-9-3-1
뉴스1

한편 이스타항공은 지난 7일 직원 605명에게 정리해고 사실을 이메일로 개별 통보했으며 이에 따라 올해 3월 말 1680명 가량의 직원 수는 국제선과 국내선 셧다운, 제주항공 매각 추진과 포기 등을 거치며 계약해지·권고사직·희망퇴직 등으로 570여명으로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700-28-31-2020-8-31-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