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몸이 못 가는 대신 선물로 마음을 보내자”며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 제안

image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해 추석 연휴 기간 이동을 자제하고 대신 선물을 보냄으로써 마음을 전하자고 제안했다.

image
뉴스1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올 추석은 이동을 자제하자는 부탁을 드린 바 있다. 그런데 이동을 자제하다 보니 추석이 너무 삭막하고 쓸쓸해질 것 같다”며 “몸이 못 가는 대신 선물로 마음을 보내자는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을 대안으로 국민 여러분께 부탁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image
뉴스1

이어 이 대표는 “온누리 상품권 구매 한도와 할인율을 높여 특별판매하도록 하겠다”며 “종이 상품권 구매 한도를 현행 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리고 할인율도 현행 5%에서 10%로 높이겠다. 모바일 상품권의 구매한도는 7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올리고 할인율 10%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image
뉴스1

또한 이 대표는 “명절이나 경조사에 회사가 사원에게 드리는 비용의 비과세 한도를 연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늘리는 쪽으로 정부와 협의해 추진하겠다”며 “지방자치단체별로 운영되는 지역화폐 소득공제를 늘리고 캐시백 폭을 확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8-19-100-2020-9-8-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