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원 충전하면 5만원 더 준다”…이재명, ‘추석 경기 살리기 한정판 지역화폐’ 선보여

image
뉴스1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역화폐 인센티브를 확대한다.

9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은 ‘추석 경기 살리기 한정판 지역화폐’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10-2019-4-10-1
뉴스1

4월 재난기본소득에 이은 경기도의 두 번재 코로나19 경제 대책이다. 기존 경기지역화폐 구매시 지급되는 인센티브 10%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25%를 지급한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20만원에 한정하고 추가로 지급되는 15% 인센티브는 2개월 내 지역화폐를 모두 사용했을 경우 받을 수 있다.

image
뉴스1

즉 경기지역화폐 20만원을 구매했다면 기존 인센티브 10%에 해당하는 2만원을 즉시 받으며 2개월 내 경기지역화폐 20만원을 모두 사용했다면 추가로 인센티브 15%인 3만원을 받는 것이다.

추가 인센티브는 10월 26일 또는 11월 26일에 지급되며 추가로 지급되는 3만원은 한 달이 지나면 자동 소멸되기 때문에 기간 내 반드시 써야 한다.

31-1-4961-2019-4-1-1
뉴스1

한정판 경기지역화폐 인센티브는 오는 18일부터 도입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소비 진작 정책이 보건 방역을 방해한다는 비난이 있을 수 있지만, 보건 방역 만큼 경제 방역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쟁 중에도 최소한의 삶을 위해 소비는 해야 하고 상인은 물건을 팔아야 먹고 산다”고 말했다.

image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