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 확진자 혈액으로 혈액제제 생산…수혈자에겐 “나몰라라”

19-29-19-2020-7-29-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대한적십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혈액으로 만들어진 혈액성분제제를 환자의 수혈에 사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하지만 대한적십자사는 해당 혈액성분제제를 수혈받았던 환자를 별도로 파악하지 않았다고 한다.

24-19-2020-3-2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15일 국회 보건보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의 김성주 의원은 대한적십자사의가 제출한 ‘헌혈자 중 코로나19 확진자 명단’을 확인한 결과 “지난 8월 기준으로 올해 전체 헌혈자 중 4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렸다.

14-19-2020-6-1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들 42명의 혈액으로 만들어진 적혈구, 혈소판, 동결혈장 등 총 99개의 혈액성분제제 중 45개가 병원으로 출고되어 환자들에게 수혈되었다.

14-19-1-0-4-0-2020-10-1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하지만 대한적십자사와 보건당국은 해당 혈액성분제제가 코로나19 확진자의 혈액으로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어떤 환자가 맞았는지 파악도 하지 않았다.

14-19-1-0-4-0-2020-10-1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혈액관리법상 보건당국은 부적격 혈액을 폐지하고 수혈자에게 해당 사실을 통보해야 하지만 이들은 ‘코로나19 같은 호흡기 바이러스가 혈액을 매개로 감염된 사례가 없다’며 수혈자들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