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찍으려고”…주인 없는 PC방 무단침입해 담배 100개비 핀 유튜버

3-PC-150-100-PC-2014-1-3-1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 뉴스1

울산에서 한 유튜버가 주인이 자리를 비운 PC방에 무단으로 침입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지난 15일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14일 오후 2시 30분께 울산 남구의 한 PC방에서 벌어졌다.

2020-10-16-102352
SBS ‘8뉴스’

공개된 CCTV 영상에는 한 남성이 PC방 흡연실에 들어와 담배 7갑을 뜯어 불을 붙이는 모습이 담겼다.

이러한 행동은 20분간 이어졌고 이후 피우던 담배 뭉치를 바닥에 내려놓자 화재가 난 것처럼 흡연실 내부는 뿌옇게 연기가 자욱해졌다.

2020-10-16-102245
SBS ‘8뉴스’

이렇게 수상한 행동을 벌인 남성은 20대 이 모씨로 그는 PC방 이용료도 지불하지 않고 무단침입했다.

남성은 유튜브 촬영을 하기 위해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020-10-16-102306
SBS ‘8뉴스’

CCTV 화면을 확인한 업주가 PC방 흡연실이 연기로 자욱한 것을 발견해 놀라 달려오면서 상황은 일단락됐다.

해당 PC방은 밤부터 점심 사이 무인으로 운영돼 자칫 큰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경찰은 이씨에게 업무방해와 건조물 침입 여부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3-PC-150-100-PC-2014-1-3-1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