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급해서”…만취상태로 뺑소니 도주하다 경찰서 화장실 찾은 남성 덜미

2018071710145540805-1
뉴스1

부산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낸 뒤 도주하다 경찰서 화장실을 찾은 음주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부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15일 오후 7시 30분께 30대 남성 A씨가 부산 해운대경찰서 화장실을 찾았다.

e9e3853fceb09dd66cb0f03ad05ddb2e
뉴스1

A씨는 주차장 통로를 차량으로 막은 채 요란하게 음악을 틀어놓고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자리를 떴고 이에 근무하고 있던 경찰이 시끄러운 음악 소리에 밖으로 나와 운전자를 찾기 시작했다.

주변을 수색하던 경찰이 마침 화장실에서 나오던 A씨와 마주쳤고, 그에게서 술냄새가 나는 것을 알아챘다.

97889069-2
뉴스1

이후 경찰이 A씨에게 음주 사실을 추궁했고 이에 A씨는 “8시간 전 술을 조금 마셨고 화장실에 가고 싶어 잠시 들렀다”고 둘러댔다.

그러나 경찰은 현장에서 음주 측정을 실시해 A씨의 음주 사실을 적발했으며 A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에 달했다.

b0d09cc133b9451cae929fb71260a86f
뉴스1

그렇게 조사가 마무리되어 가던 중 경찰은 A씨의 승용차 앞 범퍼가 파손된 사실을 확인했고 이를 수상히 여겨 각 경찰서를 상대로 교통사고 접수 여부를 확인했다.

그렇게 경찰은 A씨가 신호 위반으로 교통사고를 낸 뒤 도주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고, 경찰 관계자는 “술을 마신 A씨가 경남에서 가고를 낸 뒤 남해고속도로를 통해 도주하다 해운대경찰서 주차장까지 60km를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25cd657a-b591-48f3-b188-b9f7850e14e7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