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직하우스’도 메이드 인 북한… “다른 업체들 더 있을 것, 광범위한 실태조사 필요”

1115-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앞서 북한에서 만든 항공점퍼를 판매해 17억원대 매출을 올린 CJ홈쇼핑에 이어 국내 유명 패션브랜드 ‘베이직하우스’ 역시 북한산 의류를 국내에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는 북한의 섬유 제품 수출을 전면 금지한 유엔 안보리·대북 제재 결의를 위배하는 사항이다.

TV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19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이 CJ홈쇼핑으로부터 입수한 ‘협력업체 실태조사서’에 따르면 북한에서 반 제품을 수입·가공해 CJ에 납품한 중국 업체 ‘단둥펑순복장’이 베이직하우스에도 제품 5만 장을 납품한 것으로 드러났다.

단둥펑순복장은 또 다른 중국 업체인 ‘리닝’에도 30만 장을 납품했으며 ‘리닝’ 브랜드 역시 국내에서 온라인쇼핑몰 등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처럼 북한에서 제작한 의류제품을 중국산으로 둔갑시킨 뒤 한국에 판매하는 업체들이 더 있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image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구 의원은 “유엔의 대북 제재를 어기고 북한산 의류를 중국산으로 위장해 국내에 유통·판매하는 다른 업체들이 더 있을 수 있다”면서 “정부는 광범위한 실태조사를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꼬집었다.

16-2020-10-1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