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사달라고 떼쓰는 건가요?”… 마스크 착용 요구에 서울역 바닥에 드러누워 난동 부린 30대

unnamed
뉴스1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KTX에 탑승하려던 30대 2명이 마스크 착용을 요구받자 대합실에 드러눕고 난동을 부려 입건됐다.

철도특별사법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9시 30분께 30대 남성 A씨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KTX를 타려다 이를 제지당하자 서울역 대합실에 드러누웠다.

40
뉴스1

A씨는 주변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드러누웠다 일어나기를 반복하며 직원들에게 욕설을 퍼부었으며 이러한 난동은 40분 간 이어졌다.

함께 있던 A씨의 지인 B씨 또한 A씨의 행동을 따라 대합실에 대자로 드러눕고는 직원들에게 불만을 드러냈다.

2020-10-20-141947
ytn

이를 본 목격자는 YTN에 “두분 다 만취 상태인 것 같았다”면서 “가방으로 기물 같은 것도 많이 넘어뜨렸다”고 전했다.

이같은 난동은 철도특별사법경찰이 출동하고나서야 마무리됐고 이들은 현재 입건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0-10-20-141629
ytn

한편 서울 지역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문제로 폭행 사건을 일으킨 이들은 대부분 50~60대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가 시행된 5월 13일부터 8월 25일까지 검거된 151명 가운데 16명을 제외한 135명(89%)이 남성인 것으로 드러났다.

2020-10-20-141930
ytn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