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 희망했지만 ‘갑질'”…40대 택배기사, 억울함 호소하는 유서 남기고 극단적 선택

f463e069-6d0b-406c-8883-d41b73ecc3eb
뉴스1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일하던 40대 택배기사 김모씨가 20일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졌다.

그는 대리점의 갑질과 생활고에 시달리다가 이러한 선택을 했으며 이날 아침 로젠택배 강서지점 터미널에서 발견됐다. 그가 남긴 유서에는 ‘억울하다’는 호소가 남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optimize-8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 뉴스1

전국택배노동조합에 따르면 김씨의 시신은 이날 새벽 3시께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 터미널에서 발견됐고 강서지점 관리자에 의해 이날 아침 경찰에 신고됐다.

노조에 따르면 김씨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직전, 유서를 작성해 함께 일하던 동료 노조 조합원에게 보낸 것으로 전해졌으며 유서는 자필로 A4용지 3장의 분량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04fc947574fc408b9c3792f641ad0c39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 뉴스1

“억울합니다”로 시작된 유서에 김씨는 “우리(택배기사)는 이 일을 하기 위해 국가시험에, 차량 구입에, 전용번호판까지 (준비해야 한다)”며 “그러나 현실은 200만원도 못 버는 일을 하고 있다”고 그간 생활고를 고백했다.

또한 대리점에서 당한 갑질을 낱낱히 고발하며 울분을 토했는데 “저 같은 경우는 적은 수수료에 세금 등을 빼면 한달 200만원도 벌지 못하는 구역”이라면서 “이런 구역은 소장(기사)을 모집하면 안 되는데도 (대리점은) 직원을 줄이기 위해 소장을 모집해 보증금을 받고 권리금을 팔았다”고 고백했다.

images-18
뉴스1

이어 김씨는 “한여름 더위에 하차 작업은 사람을 과로사하게 만드는 것을 알면서도 이동식 에어컨 중고로 150만원이면 사는 것을 사주지 않았다”며 “(오히려) 20여명의 소장들을 30분 일찍 나오게 했다”고 토로했다.

노조에 따르면 김씨는 수입이 줄어들어 은행권 신용도까지 낮아지자 다른 일을 구하기 위해 퇴사를 희망했으나 대리점이 되려 김씨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하며 압박했다.

images-19
뉴스1

이에 결국 김씨는 사망 직전까지 본인의 차량에 ‘구인광고’를 붙이고 다녔으며 유서에 “아마 3개월 전에만 사람을 구하던지, 자기들(대리점)이 책임을 다하려고 했다면 이런 극단적인 선택은 없었을 것”이라며 울분을 토했다.

한편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은 “김씨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한 사실이 없다”며 갑질의혹을 전면부인에 나섰고 지점 관계자는 “김씨는 오는 11월 계약이 종료될 예정있고, 퇴사 시 후임을 데려와야 한다는 조건은 계약서에 명시된 것”이라며 “대리점의 갑질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은 억측”이라고 일축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