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직위해제’ 됐지만 강의 하나 없이 꼬박꼬박 월급 탔다… “이번 달까지 총 2880만원”

2020-10-22-101445
서울대학교

2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교수직에서 직위 해제된 지난 1월 29일부터 9개월간 강의 한 번 하지 않고 총 2880만원의 급여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20-10-20-1
배준영 의원 / 뉴스1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실이 서울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1월 29일 검찰 기소로 직위 해제된 조 전 장관은 이번 달까지 총 2880만원을 수령했으며, 이는 월 평균 320만원인 셈이다.

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이렇게 될 수 있었던 데에는 서울대 교원 보수 규정 때문인데, 직위 해제된 후 첫 3개월은 보수의 50%, 그 이후에는 30%가 지급되는 규정을 따른 것으로 보여진다.

이는 직위해제 상태가 지속되는 동안 계속 보수를 수령이 가능하며 조 전 장관을 포함해 2016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간 서울대에서 직위 해제된 교수 15명이 급여로 수령한 금액은 총 7억2598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일부 교수의 경우 직위 해제된 상태로 30~50개월씩 강의 없이 월급을 받았으며 조 전 장관의 경우도 재판 일정 등을 감안하면 앞으로도 한동안 강의없이 월급을 받을 공산이 크다.

배준영 의원은 이에 “위법 행위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직위 해제된 교수가 강의도 하지 않고 월급을 타가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image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