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겸 아프리카TV BJ 쏘대장, 장문의 글로 심경 고백 “압박감과 트라우마…”

2
아프리카TV

22일 새벽 아프리카 TV BJ겸 유튜버 쏘대장이 자신의 방송국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렸다.

쏘대장은 “제가 하고 싶고 제가 가고 싶은 방향이 머릿속에 있다. 예전 공지에도 한 번 언급한 적이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48
아프리카TV

이어 “그걸 할 때는 제가 너무 즐겁고 이게 나의 일이구나 라고 느껴진다”라며 “그럴 때는 하나도 미루지 않고 귀찮아 하지 않고 제 스스로 누가 시키지 않아도 바로 실행하는 모습이 된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드백 글 하나도 빠짐없이 다 읽었고 제가 생각하는 방향이랑 많이 다르다고 느꼈다”며 “제가 그동안 방송을 최대한 주5일은 채우고 고정시간도 정하고 했던 이유가 그렇게 하지 않으면 여러분들이 실망하고 마치 룰을 깨버린다는 죄책감이 무서웠다”고 심경을 전했다.

3
아프리카TV

쏘대장은 “피드백에 대해 제가 잘못하고 있다고 인정하는 부분도 많았지만 어떤 것들은 제가 가고 싶은 방향이 아닌데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는 압박에 억지로 고친 것도 많다”며 “‘시청자 수 떨어진다’ ‘루즈하다’ ‘유튭각 뽑는다’와 같은 의견에 압박과 그때의 반응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고 고백했다.

1
쏘대장 인스타그램

이어 “저는 여러분들이 바라시는 것처럼 늘 재밌는 콘텐츠와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능력이 없다”고 털어놓으면서 “이제는 제가 잘할 수 있고 내 몸과 마음에 맞는 일에 집중하려고 한다”며 “방송은 주 2회만 하겠다. 더 하고 싶은 날에는 추가로 더 하겠다”고 공지했다.

쏘대장은 많은 생각을 했다면서 여행도 다녀오겠다고 전하며 “그동안 공지 늦게 올려서 죄송하고 다음 방송이 있을 때 공지 올리겠다. 그때는 게시판도 다시 열어보겠다”며 글을 마쳤다. 이에 해당 글의 댓글란은 팬들의 응원이 봇물터지듯 이어지고 있다.

image
쏘대장 인스타그램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