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은 직위해제 안 된 채 수업 계속”…디지털 성범죄 ‘N번방’ 연루 교사 8명으로 늘어

smartphone-writing-hand-screen-man-suit-technology-white-busy-finger-phone-corporate-communication-g
픽사베이

디지털성범죄 일명 ‘N번방’ 등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배포한 텔레그램 대화방에 가입해 영상을 전송받은 교사가 4명 추가 확인되면서 총 8명으로 늘었다.

관련 범죄에 연루된 교원에 대해서 수사 개시만으로도 학생들과 분리해야 하나 실상은 경기 소재 고등학교 교사 1명은 수사 개시 3개월이 다 되도록 직위해제가 되지 않아 수업을 계속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738c1e4f63354ee5aaece30c40b79d3a
뉴스1

22일 각 시·도 교육청 등에 따르면 전날 기준 N번방 등 디지털 성범죄에 연루된 충남 초등학교 교사 1명, 경북 고등학교 교사 1명, 경기 고등학교 교사 1명, 전북 중학교 교사 1명 등 4명이 경찰의 수사 개시 통보를 받았다.

74253c22-e3bf-4a79-8ae8-56ac0c6d11b0
뉴스1

추가 확인된 교사 4명 중 충남 기간제 교사 1명은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구매한 혐의로 지난 6월 수사 개시 통보를 받은 직후 직위해지됐으며 경북 기간제 교사 1명 역시 N번방 참여 관련 혐의로 지난 8월 수사 개시 통보 직후 계약이 해지됐다.

전북 교사 1명은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소지 혐의로 지난 19일 수사 개시가 통보돼 바로 직위해제 됐으나 해지되기 직전까지 그는 일선 중학교 담임 교사를 맡은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101426645-2
뉴스1

한편 경기 시흥의 모 고등학교에 근무하는 교사 1명의 경우 수사 개시 후에도 직위해지되지 않아 학교에서 수업에 계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웹하드 내 비밀 클럽 ‘박사방풀’에서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내려받아 소지한 혐의로 지난 7월 수사 개시 통보를 받았으나 직위해제 절차가 진행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image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