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아버지와 손잡고 남자친구 살해한 30대 여성, “아버지와 결혼하고 싶어서”

1
WOWK13 NEWS 캡처

한 미국 여성이 친아버지, 여동생과 함께 자신의 남자친구를 살해하고, 아버지와 결혼하는 엽기적인 사건이 있었다.

미국 미네소타주에 사는 아만다 맥클레어(31)는 2019년 2월, 끔찍한 살인을 저질렀다.

4
구글이미지

자신의 친아버지 래리 맥클레어(55)와 함께 남자친구 토마스 맥과이어(38)의 몸을 묶은 뒤, 둔기로 머리를 내려치는 등 가혹행위를 가했다.

이들은 3일 동안 이런 가혹행위를 이어갔고, 그래도 토마스가 죽지 않자 마약류 중추신경 흥분제인 메스암페타민을 주사한 뒤 목을 졸라 살해했다.

마침내 토마스가 죽자, 시신은 집 주변에 암매장했다. 이 과정에서 아만다의 여동생 안나도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Closeup-of-a-doctor-holding-injection-full-of-medication-in-a-conceptual-image
envato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토마스가 죽은 지 4주 후 아만다가 친아버지 래리와 결혼했다는 것이다.

아만다는 어린 시절 양부모의 손에 자랐으며, 언제부터 래리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 사건은 7개월 후, 암매장되었던 토마스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Robber-kills-his-victim-with-a-knife-on-the-night-street-Theif-commits-a-robbery-attack-on-a-man-Cri
envato

아만다는 토마스가 자신을 사랑해 결혼하고 싶다고 말하자 아버지에게 이 사실을 알렸지만, 아버지 래리가 아만다의 주위에 다른 남자가 있는 것을 원하지 않아서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해 범죄 동기를 아버지에게 돌렸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고는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것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아버지를 탓하고 있다”며 2급 살인죄에서 구형할 수 있는 최대 형량인 40년 형을 선고했다.

5
envato

아만다는 결국 자신의 범죄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친아버지 래리는 미성년자 성범죄 전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로 인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여동생 안나 역시 살인죄로 기소되어 재판이 진행 중이다.

한편, 세 사람 모두 마약 전과가 있었으나, 범행 당시에는 마약을 복용했는지 알려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