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가 사라지면 재판을 안 받을 줄…” 과거 자신을 신고한 성범죄 피해자 찾아가 흉기로 찌른 40대

article-5
뉴스1

과거 자신을 신고했다는 이유로 성범죄 피해 여성을 찾아가 흉기로 찌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전북 군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43)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2020011414575726274-1
뉴스1

A씨는 이날 오전 0시 40분께 군산시 한 주택에서 성범죄 피해자인 30대 여성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범행 이후 A씨는 119에 전화를 걸어 “사람을 죽인 것 같다”고 신고했고 이에 경찰과 소방당국의 공동대응이 나서 현장에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hgf
뉴스1

한편 B씨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과거 B씨가 주거 침입과 강제추행 등 혐의로 자신을 신고해 재판을 받게 되자,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5cb1a5e-c584-42b4-b59c-073ce78a04bd
뉴스1

A씨는 “피해자가 사라지는 재판을 안 받을 줄 알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관련자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b0d09cc133b9451cae929fb71260a86f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