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은 얼굴도 찢어졌지만… ‘묻지마폭행범’ 그냥 풀어준 경찰, 이유는? “아는 사람이라서”

96016307-2
뉴스1

지난 25일 SBS ‘8시 뉴스’에서는 여성을 폭행한 남성을 그냥 풀어준 경찰에 대해 보도했다.

30대 남성이 자신을 쳐다봤다는 이유로 처음 보는 여성을 폭행했는데 신고를 받은 경찰이 자신이 아는 사람이라며 남성을 체포하지 않고 그냥 풀어준 사실이 밝혀졌다.

article-1
뉴스1

사건은 지난 23일 경남 하동에서 발생했다. 30대 남성은 단순히 자신을 쳐다봤다는 이유로 처음 보는 여성의 뺨을 때렸다.

이에 피해 여성은 지인에게 경찰 신고를 부탁하고 남성을 뒤따라갔고, 남성은 여성을 다시 때리고 넘어뜨린 후 발로 걷어찼다.

2020011414575726274-1
뉴스1

그의 무자비한 폭행은 주변 행인이 말리면서 멈췄으나, 이 일로 피해 여성은 얼굴이 찢어지고 뇌진탕과 광대뼈 골절까지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전해졌다.

경찰조사에서 남성은 술을 마시고 후배를 훈계하고 있는데 여성이 쳐다봐서 폭행했다고 진술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별다른 피해자 보호조치를 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상해 혐의로 입건된 남성을 체포하지 않았다.

98235577-2
뉴스1

남성을 체포하지 않고 풀어준 이유에 대해 경찰은 남성이 자진 출석했고 긴급체포할 정도로 피해가 크지 않다고 이유를 댔다.

그러나 앞서 경찰청은 ‘묻지마 폭행’에 엄정 대응하겠다며 전담수사팀을 만들어 이번 달까지 특별단속을 하고 적극적인 피해자 지원 활동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논란은 거세질 전망이다.

optimize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