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머리카락 만지며 “여기도 느낌오냐”고 물은 직장 상사, 벌금 200만원 선고받아

2
자료사진 / 뉴스1

머리카락을 만지며 “여기도 느낌이 오냐”고 묻는 등, 신입사원을 성추행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이 파기환송심에서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4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서울의 한 중소기업에서 과장으로 근무하던 A씨(남,40세)는 지난 2016년 10월부터 11월까지 한 달간 신입사원 B씨(여,26세)를 성추행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의 증언에 따르면 A씨는 사무실에서 B씨의 머리카락 끝부분을 잡고 비비며 “여기를 만져도 느낌이 오냐”고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

3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또, B씨의 뒤쪽에서 어깨를 두드리고 B씨가 뒤돌아보면 혀로 입술을 핥거나, 자신의 컴퓨터로 음란물을 보여준 사실도 확인되었다.

그러나 1,2심 재판부에서는 A씨에게 무죄가 선고되었다. 1,2심 재판부는 “A씨가 B씨의 상급자라 하더라도 업무상 위력을 행사해 추행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이유였다.

1
자료사진 / 뉴스1

하지만 대법원은 “의사에 명백히 반한 성희롱적 언동을 해 피해자의 성적 자유를 침해했다”는 이유에서 사건을 서울 서부지법으로 돌려보냈고, 최종적으로 서울서부지법은 A씨에게 벌금 200만원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Midsection-of-businessman-flirting-with-female-colleague-in-office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A씨 측은 머리카락을 만진 것에 대해서는 “머리카락 탈색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머리카락을 만졌다”고 해명했으며, 어깨를 두드린 후 혀로 입술을 핥은 행위에 대해서는 “B씨를 부르기 위해 어깨를 두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5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또한 “이 같은 행동이 단순히 불쾌감을 불러일으켰는지, 성적 수치심을 일으킨 것인지 검토 바란다”며 “일부 사람들 관점에서 탐탁지 않아도 개인적 관점을 넘어서 형법으로 처벌하기는 어렵다”고 말해 거듭 혐의를 부인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