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마시려다 실수로 소주 1병 마셨다” 음주운전 사고내고 ‘증거인멸 시도한’ 경찰관, 실형 1년 선고받아

14-2020-9-14-1
자료사진 / 뉴스1

만취 상태로 자신의 차를 몰다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나 증거 인멸을 시도한 경찰관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14-2020-9-14-1
자료사진 / 뉴스1

전 공주경찰서 소속 경찰관 A씨(52)는 지난 2월 20일 오후 11시 26분쯤 충남 공주시 신관동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그런데 A씨는 차량을 그대로 놓고 현장을 떠났다.

A씨는 현장에서 필요한 경찰 신고와 119신고 등 후속 조치를 전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98235577-2
자료사진 / 뉴스1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현장에 도착한 견인 차량 기사에게 사고 차량을 견인하도록 부탁한 뒤, 택시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이동했다. 그리고는 다른 택시를 타고 또 다른 병원으로 간 것으로 밝혀졌다.

1
자료사진 / 뉴스1

사고 다음 날, A씨는 술을 마신 주점 업주에게 전화를 걸어 업소 내 CCTV영상을 삭제할 것을 요청한 사실도 드러났으며, 실제로 A씨의 전화를 받은 주점 업주는 영상을 삭제했다.

14-2020-9-14-1
자료사진 / 뉴스1

A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 0.173%의 만취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A씨는 조사과정에서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며 “사고로 화가 나서 물을 마시려다 실수로 소주를 마신 것”이라고 진술했다.

18-2020-9-19-1
자료사진 / 뉴스1

1심 재판부는 도로교통법 위반과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A씨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1심 선고 직후 A씨는 해임됐다.

하지만 A씨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고, 이에 2심 재판부는 원심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2
자료사진 / 뉴스1

재판부는 “누구보다 엄정하게 법질서를 준수해야 할 경찰의 신분으로 납득할 수 없는 변명으로 일관하며, 음주운전 사실을 감추기 위해 증거 인멸을 시도했고 주변에 허위진술을 종용했다”며 원심 그대로 징역 1년을 선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