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5억원’어치 빼돌려 전당포에 담보 맡기다 걸리자 ‘파산신청’한 백화점 판매원

19-6-2020-5-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한 백화점 판매원이 1년여동안 근무하며 명품 수억원어치를 빼돌려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 판매원 A씨(41)는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창형 부장판사)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드엥 관한 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20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서울 송파구의 한 백화점 명품관에 근무하던 A씨는 업무상 보관하던 명품 가방과 지갑 등을 150여차례 빼돌렸다.

26-8-60-2020-6-2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A씨는 2018년 6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물품을 빼돌렸으며 빼돌린 물품은 시가로 총 5억 2천 600만원에 달한다.

9365c94affa5b52cea7c047b6ea8ac33b47b54b7e90810bde713617163c7b897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또한 A씨는 이렇게 배돌린 물품을 전당포에 담보로 맡기거나 염가에 판매하는 등 현금으로 전환해 개인목적으로 사용했고, 이런 행각이 발각되어 고소당하자 최근 법원에 파산신청까지 했다.

19-6-2020-5-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법원은 “A씨의 행동으로 보아 죄질이 좋지않고 피해액지 적지 않은데다 피고인의 경제상황을 고려하며 피해가 복구될 가능성도 작아 보인다”라 판단했지만 재판부측은 잘못을 반성하고 있고 범행의 동기가 실적을 쌓아 인정받고자 하는 욕구로 보인다며 2년의 형량을 내렸다.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