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날 신고해?”…경찰 신고했다며 ‘쇠징’ 박힌 신발 신고 후배 얼굴 걷어찬 무서운 10대

20181022222111206udkw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날카롭고 단단한 ‘쇠 징’이 박힌 신발을 신은 채 후배의 얼굴을 발로 걷어차는 등 상습적으로 주변 여학생들을 폭행하던 1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27일 인천지법 형사13부(고은설 부장판사)는 A양(16)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사 보복 상해 및 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등의 혐의로 장기 1년 6개월에서 단기 1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SSI-20170904162140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A양은 지난 2019년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인천시 계양구에 위치한 주차장 등지에서 B양(14) 등 여학생 5명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되었다.

optimize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A양은 이들의 뺨을 때리거나 발로 복부를 걷어차고 담뱃재를 피해자들의 머리에 털고 쇠 옷걸이로 목을 조르기까지 했다.

a0082098-4e2ad0d2e36fe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A양은 피해자 중 한명이 경찰에 고소하자 조사를 받고 나온 뒤 해당 학생을 “사과하겠다”며 불러내어 쇠징이 박힌 신발로 피해자의 얼굴을 걷어찼다.

5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또한 A양은 올해 6월 무면허임에도 불구하고 렌터카를 몰다 사고를 내 상대 운전자 2명에게 상해를 입히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이미 여러차례 소년보호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고 조사를 받는 상황에서도 자중하지 않고 계속해서 범행을 저질렀다”라 판단하고 징역형을 선고했다.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