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함 토로한 인천 독감백신 사망자 유족, “독감 백신으로 숨졌는데, 경찰은 극단적 선택으로 종결내려 한다”

image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최근 인천에서 독감 백신 접종 뒤 이틀만에 숨진 10대 고교생의 부검 결과, 치사량의 독극물이 나온 점을 두고 유가족들은 진상규명을 호소하고 있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22-2020-10-22-1
뉴스1

본인을 독감백신을 맞고 이틀 만에 숨진 인천 17세 고등학생의 형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국과수에서는 독감과 전혀 관련이 없다는데 동생이 사망하는 데 영향이 하나도 없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이 청원글은 지난 14일 인천의 고등학생 A군(17)이 독감 백신을 맞고 이틀만에 숨진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70-19-2020-10-20-1
뉴스1

국과수는 27일, A군의 부검 결과 위에서 아질산 나트륨 4g이 나온 점을 고려해 극단적 선택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A군의 사인은 백신 접종과는 무관하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 아질산 나트륨이라는 물질은 햄이나 소시지 등의 육가공품을만들 때 고기의 선홍빛을 고정하기 위해 사용하는 대표적인 식품첨가물로, 독성이 강하고 다른 물질과 결합하면 발암물질을 만들 가능성이 높아 다량을 복용하면 죽음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20-70-19-2020-10-20-1
뉴스1

청원인은 “국과수는 부검 결과 ****이 치사량으로 위에서 다량 검출되었다고 한다”며 “이에 독감 백신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지으려 한다”고 말했다. 여기서 ****는 아질산나트륨(아질산염)이다.

20-70-19-2020-10-20-1
뉴스1

한편, 경찰은 사망한 A군이 아질산염을 직접 구매한 사실을 확인해 극단적 선택에 비중을 두고 수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고교생이 최근 아질산나트륨을 모처에서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브리핑 한 바 있다.

22-2020-10-22-1
뉴스1

하지만 A군의 형은 “경찰은 타살과 사고사가 아닌 것 같아 자살에 비중을 두고 수사하고 있지만, 동생은 성적도 전교 상위권이고 대학 입시도 마쳐 심리적인 압박감이나 스트레스가 최소 상태였다”며 동생이 극단적 선택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호소했다.

21-5-2020-10-21-1
뉴스1

또, “성실하게 공부만 하던 제 동생이 자살로 사건이 종결된다면 너무 억울한 죽음이 될 것 같다” 며 “하나뿐인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청원은 27일 오후 3시 기준 2만명의 동의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