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에서 아이스크림 택배 시켰다가… “눈물 왈칵 쏟았습니다”

2020-10-27-161842
온라인커뮤니티

최근 택배기사들의 처우 업무량 과다, 처우 불량 등의 문제로 사망하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는 가운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택배기사와 관련된 사연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글쓴이는 쿠팡에서 아이스크림을 주문하고 이틀이 지나도 오지 않아 의아해하며 기다리고 있었다. 그렇게 주말이 지나 월요일이 왔고 추적추적 비가 내리고 있었는데 오후 쯤 택배 기사가 글쓴이의 집 문을 두드렸다.

3-20-30-11-2019-9-3-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현관을 열자 40초반으로 보이는 택배 기사가 하얀색 스티로폼 택배 박스를 안고 있었는데, 택배기사는 박스를 건네지 않고 “저기 죄송한데요”하며 입을 뗐다. 이어 택배기사는 “이게 원래 토요일 날 배송 왔어야 하는 건데 토용일 날 이 근처까지 배송 왔었다가 다른 물건들만 배송을 하고 빨리 차 빼달라는 요청 때문에 급히 차를 빼다가 이 물건을 실소 배송을 못해드렸다”고 말했다.

19-4-4-40-46-12-16-2020-3-1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어 택배 기사는 택배 물품의 가격을 물었고 글쓴이는 ‘왜 갑자기 가격을 묻지?’라는 생각에 의아해하면서 대략적인 가격을 말했다. 그러자 택배기사는 배송 누락으로 회사 측에 환불 처리를 해야 하는데 그러면 번거로우시니 자신이 현금으로 그 금액을 배상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글쓴이는 회사측에 반품 요구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배송기사는 자신의 잘못이니 직접 환불해드리겠다고 연신 사과했다. 글쓴이가 “기사님이 손해보시게 되잖아요”라고 말하자 기사는 “제 잘못이니까 어쩔 수 없죠”라고 말하면서 웃었고 그 표정에서 글쓴이는 난데없는 무게감 같은 걸 느꼈다고 전했다.

19-7-9-2020-9-9-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택배 기사들이 얼마나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지 많이 접했던 글쓴이는 비까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우산 한 장 못 걸치고 일하고 계신 모습이 안쓰러웠고 택배 기사와 계속 환불 방법에 대해 씨름하던 글쓴이는 결국 배송비를 뺀 금액을 알려드렸다.

이에 택배기사가 현금을 드리려하자 글쓴이는 만 원만 달라고 말을 바꿨고 택배기사는 기어이 3000원을 쥐어주려고 했으나 글쓴이는 극구 거절했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대신 택배 쓰레기를 대신 처리해달라고 부탁했고 기사는 흔쾌히 승락하며 다시 3000원을 건넸으나 글쓴이는 사양하며 “더운데 이거라도 드시면서 가세요”라며 음료 한 캔을 쥐어드렸다.

2020-10-27-161327
이하 커뮤니티

이에 택배기사는 감사인사를 하며 돌아갔고 글쓴이는 ‘난 5천원 손해, 기사님은 만원 손해, 다들 손해만 봤네’라는 생각을 하며 10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누군가 다시 문을 두드렸다. 문을 연 글쓴이는 다시 택배기사와 마주할 수 있었는데 기사는 난데없는 까만 봉지를 건네며 밑에 편의점에서 사온 아이스크림을 전해줬다.

까만 봉지 안에는 글쓴이가 시켰던 아이스크림이 종류별로 하나씩 들어있었고, 기사는 스티로폼 박스를 열어 뭘 주문했는지 하나하나 확인하고 그거에 맞춰 편의점에서 하나씩 사온 것이었다. 글쓴이는 3천원 돌려드리고 2만원 받은 꼴이 됐다며 가슴 한 켠이 뭉클해졌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