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우던 고양이가 ‘초고도 비만’ 뚱냥이 되자… 버리고 이사간 주인

72ps3454z2srt4p0941o
@bigbarsik

살이 과하게 쪄 초고도 비만이 된 고양이를 매정히 버리고 떠난 주인이 있어 누리꾼들에게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에 따르면 지난해 뉴욕의 한 동물보호센터에 초고도 비만 고양이 바르시크가 들어왔다.

2020-10-27-173441
@bigbarsik

몸무게만 18kg이 훌쩍 넘는 바르시크는 주인이 다른 곳으로 이사가면서 버리고 떠나 보호소로 들어오게 됐다.

2020-10-27-173602
@bigbarsik

특히나 고양이 바르시크는 다른 고양이들과 달리 살이 너무 많이 찐 탓에 몸이 몇 배는 더 무거워 돌아다니기 힘겨워 했고 자주 바닥에 눕기 십상이었다.

2020-10-27-173324
@bigbarsik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현재는 바르시크는 새 가족을 만나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를 입양한 가족들은 바르시크의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2020-10-27-173422
@bigbarsik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