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한의원에서 ‘부항 떴다가’ 사망한 보디빌더… “상처 부위로 세균 감염돼”

1-2
김기중 인스타그램

최근 보디빌더 김기중이 한의원에 가서 ‘부항을 떴다가’사망했다는 소식이 들려 충격을 주고 있다.

그는 이달 초, 자신의 SNS에 병원복을 입은 사진과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1-1
김기중 인스타그램

그는 “9월 30일에 어깨, 겨드랑이에 붓기가 보이길래 동네 한의원에 가서 해당 부위에 부항을 떴다”고 사건의 경위를 말하며 그 과정에서 세균에 감염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황을 뜰 때 상처 부위에 크게 구멍을 내었고, 진물과 고름이 엄청 나왔다”며 “그 구멍을 통해 온몸에 세균이 들어온 것”이라고 자세하게 설명했다.

Untitled-1
김기중 인스타그램

또, “10월 3일 너무 아파서 응급실로 바로 왔다. 세균 수치로 인해 신장, 콩팥, 칼륨, 포타슙, 간 전해질 기능이 부서졌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수술은 잘 끝났고 회복에 신경쓰고 있다”며 “다행히 수치가 내려갔다”고 말해 상태가 호전되었다는 소식도 전했다.

1-3
김기중 인스타그램

“상처부위 구멍이 커서 병원에 입원하여 자연적 피부 회복과 피부 이식을 생각하다가 이참에 일 좀 쉬면서 몸 좀 추스리려 한다”고 자신의 몸상태를 설명했다.

이후 종종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호전되는 모습을 보이던 그는, 27일에는 동생을 통해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1-5
김기중 인스타그램

27일 김기중의 인스타그램에는 고인의 동생이 직접 작성한 부고 글이 게재되었다. 고인의 동생은 “사랑하는 오빠가 먼저 하늘나라로 갔다”며 부고 소식을 알렸다. 이어 “황망한 마음에 일일이 연락 드리지 못함을 널리 혜량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균감염으로 인한 패형증이랑 다발성 장기부전이 같이 와 손을 못쓴 것 같다”고 추측하며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

2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