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교수가 시험 도중 ‘야동’ 틀었다… 여학우들에겐 개인적인 만남 요구하는 연락까지

1-10
온라인 커뮤니티

홍익대학교의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이 발칵 뒤집혔다. 한 원어민 교수가 학생들이 시험치는 동안 야동을 틀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여학생들에게 개인적으로 연락해 사적인 만남을 요구했다는 사실도 폭로되었다.

지난 26일, 홍익대학교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자유게시판에는 “시험 중 원어민 교수 화면에서 야동 소리 나왔다”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1-11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첫 댓글에는 “ㅇㅇㅇㅇ”라며 동의하는 다른 학생의 댓글이 달려있었다.

작성자 A씨는 “처음에는 아기 울음소리인 줄 알았는데, 시끄러워서 보니까 여성의 신음소리였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2-1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다른 학생들의 증언이 줄줄이 이어졌는데, ‘익명 4’학생은 “여자 목소리로 유두를 애무한다느니 그런 말이 나와서 실화인가 했다”는 충격적인 제보까지 나왔다.

당시 화면을 짧게나마 녹화하고 나왔다는 학생도 등장했다. 댓글 작성자는 “이거 신고하면 나한테 불이익 오나..”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3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다른 제보들도 이어졌는데, 그 교수가 학생들에게 개인적인 메시지를 전송하며 사적인 만남을 요구하기도 했다는 사실도 폭로되었다.

익명의 B학생은 “작년에 그 교수님이 갠톡으로 둘이서 치맥하자고 했었는데”라는 제목의 게시글에 카카오톡 채팅 캡처본을 첨부하기도 했다.

4
온라인 커뮤니티

B학생은 “카톡 내용 전부 다 갖고 있으니까, 항의메일 보내실 분들 필요하면 보내드릴게요”라며 “다음 학기부터는 학교에서 보고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5
온라인 커뮤니티

또 다른 학생 C씨는 “교수님한테 당한 사람이 한두명이 아니었구나”라며 “카톡을 자주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첨부한 카카오톡 캡처본에는 교수가 “모 해?” “what are you doing?”이라며 개인적인 대화를 나눈 사실을 확인 할 수 있었다.

7
온라인 커뮤니티

대화 속에는 교수가 “주말에 함께 영화보자”고 이야기하자 학생은 “아직 시험이 끝나지 않았다”며 거절하는 식의 대화가 이어졌다.

C씨는 “1학년이면 원래 메시지가 오는 줄 알았다”며 “내가 과민반응 하는 걸까봐 선 긋기가 어려웠다”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