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도 당했다!”… 100억원 ‘먹튀’한 강남 명품점, 피해자만 100여명 ‘피해자 속출’

images-13
뉴스1

서울 청담동의 한 명품 판매업체 대표가 백억 대 사기 행각을 벌이고 잠적해 일명 ‘먹튀’ 당했다는 신고가 잇따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9일 오전 YTN은 이같은 사건을 단독 보도했는데 피해 금액만 무려 1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31
뉴스1

서울 청담동 명품거리에 위치하던 해당 업체는 고객이 맡긴 명품을 대신 팔아주거나 중고 명품 구매를 대행하는 곳으로 수천만 원대의 갑아과 시계 등을 시세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어 SNS에서 입소문을 탔다.

47
뉴스1

이에 업체 고객들 대부분은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억 원까지 보냈다.

그러나 두 달 전 업체 대표는 돌연 연락을 끊고 잠적해버렸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해당 업체로부터 피해를 입었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12a3b28c-8464-4b6e-bd18-fead8198080e
YTN

특히나 현재까지 알려진 피해자 중에는 여배우와 유명인 등도 포함되어 있으며 피해자들은 100여 명에 달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러한 사태에 잇따라 소송에 참여하는 사람들도 늘어나는 상황으로 피해액은 더 커질 전망이며 신고가 접수되면서 경찰도 수사에 착수했다.

ede1bc4d-bce0-4bbc-b688-c670e3c26fde
YTN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