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자 수도 없이 나올 것”…서민, “정부는 11월을 ‘낙엽 위험 시기’로 지정, 외출금지령 내려라”

26-2020-10-26-1
대검찰청 앞 화환 관련 질의듣는 추미애 장관 / 뉴스1

‘조국 흑서’ 저자 중 한 명인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자신의 SNS를 통해 “위험한 낙엽이 떨어지는 11월에는 외출금지명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늘어선 것을 두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뭇잎에 미끄러져 시민이 다칠 뻔 했으니 대검찰청 앞 화환을 당장 치우라”고 발언한 것을 비꼰 것으로 해석된다.

26-2020-6-26-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지난 28일 서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경하는 김남국 의원님에 따르면 윤석열 총장 지지자들이 보낸 화환에서 나뭇잎이 떨어져 그걸 밟은 시민이 크게 다칠 뻔 했다고 한다”며 “여러분 낙엽이 이렇게 위험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낙엽이 우후죽순 떨어지는 11월에는 이로 인한 부상자가 상상할 수 없이 나올 것으로 추측된다”며 “정부는 11월을 ‘낙엽 위험 시기’로 지정하고 시민들의 외출을 전면 금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2020-10-29-143208
서민 단국대 교수 페이스북

마지막으로 그는 “낙엽의 위험성을 알려준 김남국 의원님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서민 교수는 김 의원의 의정 활동에 평소 비판적인 모습을 보여와 서 교수의 이러한 발언은 김 의원의 주장을 비꼰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2020-10-29-143235
서민 단국대 교수 페이스북

한편 앞서 김남국 의원은 전날 한 시민으로부터 제보를 받았다며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보도에 놓인 화환에서 떨어진 플라스틱 잎사귀를 밟아 넘어질 뻔 했다는 제보글을 소개했다.

김 의원은 “시민의 불편과 안전을 생각하면 대검 앞 화환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합법적 지시에 마치 불복하는 듯 화환으로 ‘정치적 위세’를 과시하는 모습은 국민에게 검찰총장 자신만의 정치를 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당장 화환을 치워달라고 말한 바 있다.

27-2020-10-27-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