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민간인 피격은 남측 책임, 자기측 주민 제대로 통제 못해 일어난 것”… “동족 마구 헐뜯는데 피눈”

26-19-27-2020-9-27-1
뉴스1

지난달 발생해 전 국민의 공분을 샀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북한이 한국에 책임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30일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서해 민간인 피격 사건이 “남조선 전역을 휩쓰는 악성 바이러스로 인해 어느 때보다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점 수역에서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8-2020-10-8-1
뉴스1

그러면서 “응당 불행한 사건을 초래한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며 “서헤 헤싱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아직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피격 공무원의 시신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27-10-2020-9-27-1
뉴스1

이어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해당 부문에서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우발적 사건이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갔던 불쾌한 전례가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 바로 우리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28-2020-09-28
뉴스1

한편 조산중앙통신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 세력들이 만행이니 인권유린이니 하며 동족을 헐뜯는데 피눈이 돼 날뛰고 있다”고 비난하며 “민간인 피격 사건을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기회로 만들기 위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고 말했다.

image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