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6개월간 영업정지…”전 시간대 방송 못 한다”

MBN-18-MBN-MBN-2011-MBN-3000-600-2019-10-18-1
뉴스1

종합편성채널 MBN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6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당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30일 전체회의에서 “정상적 방법으로 종편 PP로 승인을 받을 수 없음에도 거짓이나 그 밖의 부당한 방법으로 승인받았다”며 “그러한 사실을 알렸다면 방통위는 최종적으로 승인하지 않았을 것으로 판단한다”라 말했다.

2020052103350-0
방송통신위원회

또한 “이는 방송의 공적 책임과 공정성, 공익성을 현저히 훼손하는 행위이므로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MBN에 영업정지 6개월 처분을 내렸다.

1563283632-qfkvyile-400x400-1
MBN

원래 기준이라면 MBN은 종합편성채널 PP로 승인받을 수 없지만 승인 취소 시 방송 종사자나 외주 제작사들의 생계를 위협하고 시청자가 피해를 입을 수 있기에 승인취소는 면하게 되었다.

MBN-18-MBN-MBN-2011-MBN-3000-600-2019-10-18-1
뉴스1

MBN은 영업정지를 통보받은 날로부터 6개월 간 유예할 수 있으며 영업정지 시엔 방송 전체 시간대에 대해 영업할 수 없다.

MBN-29-MBN-30-MBN-MBN-MBN-2011-2020-10-29-1
뉴스1

방통위는 MBN과 매일경제TV 대표자를 형사고발할 예정이다.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