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보이스피싱 아닌 메신저피싱!”…올해만 피해액 300억, “더욱 교활하고 악랄해졌다”

images-10
뉴스1

최근 문자 혹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지인으로 사칭하여 접근한 뒤 돈을 가로채는 이른바 ‘메신저피싱’ 범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메신저피싱 총 피해 건수와 금액은 각각 6799건, 297억 원으로 집계돼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6%, 25.4% 급증했다.

0004494072-002-20201103122035713
금융감독원 제공

메신저피싱의 경우 다른 사람의 메신저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이용해 로그인해 기존 연락처에 등록된 가족이나 친구 등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내 돈이나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사기 수법으로 점점 더 치밀하게 접근하여 상대방을 속인다.

2020-11-03-145606
온라인커뮤니티

대체로 사기범들은 자녀를 사칭하여 온라인 소액 결제, 회원 인증, 원룸 보증금, 교통사고 합의금 등등의 디테일한 이유를 들며 문자나 카카오톡으로 급전이 필요하다고 요구한다.

금감원은 상대방이 확인하고자 전화를 하면 휴대전화가 고장나 통화가 어렵다며 전화 확인을 회피하는 것이 메신저피싱의 특징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2020-11-03-145447
온라인커뮤니티

또한 최근에는 단순히 돈이 아닌 개인정보나 신용정보를 요구해 범죄에 활용하는 사례도 늘어 이를 이용해 피해자 명의로 은행 비대면 계좌를 개설한 뒤 대출을 받는 범죄에 활용하기도 한다.

금감원은 메신저피싱 사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꼭 유선통화 등을 통해 본인 여부를 확인할 것을 당부하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article-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