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탄원서로 무죄 호소…”재판장님께서 믿어만 주신다면 성기 절단 수술도 받을 수 있다”

63b0e84e-8f48-40bd-88b7-23b098e838c0
jtbc

내달 13일 만기 출소를 코앞에 둔 조두순이 재판부에 제출했던 수백 장의 탄원서에서 무죄를 호소한 사실이 드러나 전국민을 충격과 분노를 빠뜨렸다.

4일 시사저널은 조두순이 지난 2009년에 작성한 탄원서의 일부를 입수하여 그 내용을 공개했다.

image-1
피해아동이 그린 그림

보도에 따르면 조두순은 공판 중 총 12건의 탄원서를 제출했는데 총합이 300장이 넘는 분량으로 전해졌으며 시사저널 측은 이중 16장을 확보했다.

탄원서에서 조두순은 “술을 많이 마시고 다니다 보니까 남을 때리는 횟수보다 얻어터지고 병원에 입원해있는 경우다 다반사였다”며 “어디서 누구와 무슨 일로 싸웠는지조차 모르는 경우가 다반사였다”고 했다.

9f2dbb9a40921e3a79f4d1170d0c7f46
경북북부교도소

이러한 내용은 자신을 상대적 약자로 인식시키고 술을 마시면 기억을 잃는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함으로 풀이되며, 조두순은 이뿐만 아니라 담당 형사가 해당 사건을 조작해 자신에게 누명을 씌웠다는 취지의 주장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eccf2786-5377-4696-bb21-c69407cd8c6b
mbc ‘pd수첩’

그는 이와 관련해서 “저의 뒤를 미행하던 형사가 저의 지문을 접착제로 채취하여 현장으로 옮긴 것은 아닐까”라며 “이 사건과 아무 관계가 없는데 사고 내용을 자꾸 듣고 반복된 생활 속에 학습되어 가는 건 아닐까 (한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또한 “어린아이를 강간하는 파렴치한 쓰레기 같은 인간이 아니다”며 “어린아이 상대로 하는 그런 짓은 피고인 취향이 아니며 10세 여자아이는 젖비린내 나는 아이일 뿐이다” 등의 진술을 했다.

image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이와 함께 조두순은 “재판장님께서 믿어만 주신다면 피고인의 성기를 절단하는 수술이라도 받을 수 있다”고 호소했는데 이처럼 그는 대체로 자신이 해당 사건과 무관하다는 것을 강조하며 법의 심판을 빠져나가려는 태도를 보였다.

한편 조두순은 당시 심신미약 상태가 인정돼 12년형을 선고받아 내달 13일 만기 출소를 앞두고 있어 대중들의 불안은 커져가고 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