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대의 살인마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 혐의 ‘무죄’… “왜?”

12-2019-6-12-1
뉴스1

희대의 살인 행각으로 정평이 넌 고유정(37)이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무기징역이 확정된 가운데 의붓아들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판단이 유지됐다.

5일 대법원 1부는 살인·사체손괴·사체은닉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씨에 “사건 당시 피해자가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피고인의 진술은 신빙성이 없다”며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36-7-5-2019-6-7-1
뉴스1

그러면서 재판부는 “피고인은 범행 도구와 방법을 검색하고 미리 졸피뎀을 처방받아 구매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 계획에 따라 피해자를 살해 후 사체를 손괴하고 은닉했음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의붓아들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피해자가 피고인의 행위가 아닌 함께 잠을 자던 아버지에 의해 눌려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원심의 무죄 판단을 유지했다.

14-5-2019-10-14-1
뉴스1

이에 따라 고유정은 전 남편 A씨를 살해해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만 유죄로 인정받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며 의붓아들 살해는 무죄로 판단받았다.

앞서 고씨는 지난해 5월 25일 아들과의 면접 교섭을 위해 함께 제주의 한 펜션을 찾은 A씨에게 몰래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여러 차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36-27-SBS-1-1032-2018-7-28-1
뉴스1

또한 같은 달 31일 시신을 훼손해 여객선에서 바다에 던지거나 아파트 쓰레기 분리시설에 버리는 등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또한 지난해 3월 2일 남편의 전 부인이 낳은 당시 4세의 아들을 자는 사이 짓눌러 질식사시킨 혐의로도 기소됐으나 검찰은 고씨가 남편과의 갈등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봤지만 법원은 혐의가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고 봐 무죄로 판단했다.

image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