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고양이 털 ‘빡빡’ 밀어 스핑크스 고양이로 속여 판 업자… “입양 당시 털 전혀 없어 의심할 여지가 없었다”

unnamed-1
구글 이미지

일반 고양이의 털을 빡빡 밀어 스핑크스 고양이로 속여 팔다가 걸린 분양업자가 누리꾼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동물 전문 재체 더도도에 따르면 4년 전인 지난 2016년 캐나다 앨버타주에 거주하는 조애나 다이크는 한화 약 82만원을 주고 스핑크스 고양이를 입양했다.

w2umvn3j7r7nva52w92i
The dodo

그는 생후 8주도 채 안된 새끼 스핑크스 고양이에게 블라드라는 이름을 지어주며 애정을 쏟았다.

입양되어 그의 집에 오게 된 새끼 고양이는 적응을 잘 하지 못하며 계속해서 울어대 조애나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04erx4odv1k9d6f4j4li
The dodo

조애나는 처음에는 블라드가 어미가 그리워 매일 운다고 생각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좀처럼 진정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자 걱정이 돼 블라드를 데리고 동물병원을 찾았다.

당시 블라드의 몸에서는 주황색 털도 자라나기 시작할 때였고 수의사는 블라드를 검진한 뒤 조애나에게 충격적인 말을 건넸다.

cmophoto-net-SFKAo-Y5sc-VU-unsplash
구글 이미지

수의사는 고양이 피부에 화끈거리는 상처가 있다고 하며 특히 꼬리에 생긴 상처의 경우 상태가 무척 심각할 뿐만 아니라 세균 등에 감염돼 절단해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분양업자가 스핑크스 고양이가 아닌 다른 종인 새끼 고양이를 털을 완전히 밀어버리고 털 제거 젤까지 발라 스핑크스 고양이로 속여 판 것으로 보인다는 말을 건넸다.

unnamed
故설리 인스타그램

조애나는 이에 “처음 입양했을 때 털이 전혀 없고 너무 마른 체형에다 얼굴도 스핑크스 고양이랑 비슷해 의심할 여지가 없었다”고 말하며 자신처럼 피해를 입은 사람이 많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