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故박지선 추모글에 “X발 말시키지마”… 누리꾼 뭇매에 사과글 게시

36-2-1-2-4-144-1577-0199-1393-129-1588-9191-1388-24-2020-11-2-1
뉴스1

하하가 개그우먼 박지선의 사망 소식에 슬픈 심경을 전하려 SNS에 글을 게시했다 뭇매를 맞았다.

3
하하 트위터 캡처

지난 2일, 故박지선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이후 하하는 3일 새벽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넘 먹먹하네요… 시X… 말시키지마요. 다 그런거잖아요”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내가 기억하는 게… 아니야.. 좋은 곳으로 가 지선아.. 왜.. 넌 희망이였는데..”라는 글을 덧붙이며 참담한 심정을 담은 나타냈다.

29-MBC-pd-2005-13-2018-3-29-1
뉴스1

이를 본 누리꾼들은 대부분 하하의 심경을 공감하며 위로를 전했으나, 일부 누리꾼들은 참담한 심정은 이해하는데, 많은 사람들이 보는 계정에서 굳이 욕설을 사용했어야 하냐고 지적했다.

5
하하 트위터 캡처

한 트위터 이용자는 해당 게시글의 답 멘션으로 “박지선 씨와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건 슬픈 일이지만, 아무리 슬퍼도 대중들과 소통하는 공간에서 욕은 하지 말아라. 애도 아니고 뭐 하는 거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20-sky-Drama-2019-8-20-1
뉴스1

이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하하의 이름이 오르는 등 논란이 일자 하하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으며, 5일 오후 짧은 사과글을 게시했다.

1
하하 트위터 캡처

그는 “감정을 주체 못하고 여러분께 잘못된 표현한 점 사과드린다”며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정신 차리고 본분에 최선을 다할게요. 힘든 시기에 다들 힘내시고 몸 챙기세요”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36-2-1-2-4-144-1577-0199-1393-129-1588-9191-1388-24-2020-11-2-1
뉴스1

한편 박지선은 2일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으며,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인이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