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다가 미끄러져서”…팔팔 끓는 솥에 36개월 여아 빠져 중상

19-SRC-18-11-SRC-51-2020-10-18-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9시께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한 주택에서 36개월 된 여자아이가 물이 끓고 있던 솥에 빠져 중상을 입었다.

11
뉴스1

아이는 물을 끓은 후 솥을 주택 한켠으로 옮긴 상태에서 이같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는 아이 부모가 있었으며 아이의 아버지는 “아이가 놀다가 미끄러져서 솥에 빠졌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907251646301266-l
뉴스1

한편 이 사고로 아이는 엉덩이와 종아리 등에 물집이 잡히는 등 2도 화상을 입었으며 현재 충북 청주의 화상전문치료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boiling-water-1632332-1920
픽사베이

한편 지난 5월에는 중국에서 3세 아이가 끓는 기름에 빠져 중상에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으며 이러한 안타까운 소식에 이웃 225명이 아이의 치료를 돕기 위해 헌혈을 나섰다.

17-2012-10-17-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