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가 삼중 금기를 범했다”…장갑 없이 판다 만졌다며 블랙핑크 비난하는 중국 누리꾼

1093861-773182-2217
YouTube ‘BLACKPINK’

중국 누리꾼들이 최근 방탄소년단과 관련한 여러 논란을 제기한데 이어 블랙핑크에게도 시비를 걸고 있다.

블랙핑크가 장갑을 착용하지 않은 채 중국의 국보인 ‘판다’를 만졌다는 이유에서였다.

asdf
YouTube ‘BLACKPINK’

지난 4일 블랙핑크의 공식 유튜브채널에 공개된 자체 콘텐츠 ’24/365 with BLACKPINK’ 예고편이 공개되었고, 해당 영상에서 블랙핑크 멤버들이 에버랜드를 방문하는 예고가 공개되었다.

image
YouTube ‘BLACKPINK’

이 과정에서 블랙핑크 멤버들이 판다를 안고 쓰다듬는 등의 장면이 등장했고, 중국 누리꾼들은 “장갑을 끼지도 않고 중국 국보인 판다를 만질 수 있냐”라는 이유로 분노하고 있다.

zx
YouTube ‘BLACKPINK’

중국 누리꾼들뿐이 아닌 중국 매체들까지 “블랙핑크가 장갑을 끼지 않고 중국 국보인 판다를 만진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등의 언급으로 비난 여론을 형성했다.

El9-Gdjd-U0-AEd-YAc
YouTube ‘BLACKPINK’

심지어 일부 누리꾼들은 “전 세계의 판다는 중국이 빌려준 것”이라며 “한국인이 국보에 대한 규정을 어겼을 때 우리는 국보 회수뿐 아니라 손해배상을 청구할 권리도 있다”라 주장하고 있는 상태다.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