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고등학생이야?”… 제주서 무면허 고3 학생이 몰던 차량이 이정표 들이받아 ‘4명 사상’

image
뉴스1

제주에서 무면허 고등학생이 차량을 몰다가 교통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전 1시 9분께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큰백 교차로에서 도내 모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던 A군(18)이 승용차를 몰다 이정표를 들이받았다.

image
제주동부소방서 제공

이 사고로 사고 차량을 몰던 A군은 크게 다쳐 제주 시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으며 함께 차에 타고 있던 B군(18) 등 10대 3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0c51f851-3966-429b-9639-11dea7715836
제주동부소방서 제공

이들은 친구 사이로 경상을 입은 3명 중 2명은 숨진 A군과 같은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군은 이날 아버지 소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101223583-2
뉴스1

경찰은 면허가 없는 A군의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과속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무면허 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해마다 늘고 있으며 특히 렌터카 교통사고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이중 10건 중 3~4건은 10대의 무면허 운전으로 인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이 필요하다.

25cd657a-b591-48f3-b188-b9f7850e14e7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