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률 74%? 아닌 99.9%!”…조선대 전 교수, 홍진영 표절 논란에 “기사 틀렸다. 석·박사 논문 모두 가짜”

2020-11-05-171405
홍진영 인스타그램

가수 홍진영의 석사 논문 표절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그를 가르쳤던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A 전 교사가 이에 대해 입을 열었다.

A 전 교수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부끄럽다. 지금이라도 양심을 걸고 밝히고 싶다”며 “홍진영의 석사 논문 표절률 74%라는 기사는 틀렸다”고 말했다.

correcting-1351629-1920
픽사베이

그는 기사에서 보도된 표절률 74%에 대해 “74%가 아니라 99.9%다”라며 “학교에서 홍진영씨를 본 적이 거의 없다. 석사 논문과 박사 논문 모두 가짜다”라고 말했다.

A 전 교수는 “홍씨의 학부와 석사, 박사까지 모든 과정의 학점을 준 경험에 비춰봤을 때 해당 논문들이 모두 거짓이라고 증언할 수 있다”라고 밝혀 또 한 번 파문이 일 것으로 보여진다.

2
뉴스1

A 전 교수는 “홍씨의 부친이 같은 학교 교수라 입김이 작용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하며 “홍씨는 수업을 충실히 참여했다고 밝혔지만, 학교에서 홍씨를 본 기억이 많지 않다. 적어도 내 수업은 그랬다”며 “가수 생활을 병행하는데 광주까지 자주 올 수 있었겠냐”라고 전했다.

21-11-2020-4-11-1
뉴스1

그는 홍진영의 석사 논문 표절 의혹 기사를 조선대 재직 시절 함께 근무했던 동료 교수에게 전해 들었다며 다른 교수들에게서도 연락이 와 모두가 한 목소리로 “터질 게 터졌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했다.

또한 여러 기관에서 홍씨의 석,박사 논문과 관련하여 조선대 측에 문제를 제기한 적이 있었다며 “홍씨의 논문에 문제제기가 들어온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2020-11-06-140927
홍진영 인스타그램

A교수는 “홍씨의 모든 논문은 승인되면 안 된다고 생각했지만 결과적으로 심사를 통과했다”면서 “지금이라도 사실이 밝혀지길 바란다. 부디 명명백백히 밝혀 달라”고 전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