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할퀴어서 병원갔더니… ‘발기 부전’ 진단 받은 20대 청년

cat-2536662-1920
픽사베이

고양이에게 할큄 당한 뒤 20대 남성이 갑자기 발기가 되지 않게 된 사건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더썬에 따르면 지난 2017년 벨기에 출신의 남성 A씨는 고양이에게 할큄을 당한 뒤부터 발기가 되지 않아 병원을 찾았다.

diagnostics-5282061-1920
픽사베이

당시 23세의 나이인 A씨는 평소와 달리 고환에 통증을 느꼈고 이와 더불러 평소와 다르게 발기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정확한 원인이 무엇인지 알 수 없어 혼란에 빠졌던 A씨는 며칠 전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가 자신을 할퀴었다는 사실을 의사에게 말했다.

doctor-1228627-1920
픽사베이

그러자 의사는 A씨가 ‘고양이 할큄병’에 걸렸다고 진단을 내렸고 항생제를 투여했다.

‘묘소병’이라고도 불리는 고양이 할큄병의 경우 고양이가 벼룩에게 물려 감염되는 박테리아 ‘바르토넬라 헬셀라에’ 때문에 발생한다.

white-4557097-1920
픽사베이

이 박테리아에 감염된 고양이가 사람을 할퀴거나 상처난 피부를 핥을 경우 사람에게로 박테리아가 전염될 수 있는데 사람에게는 꽤 치명적이다.

짧게는 3일에서 길게는 2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치며 발열, 두통, 극도의 피로감,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할 경우 뇌와 심장, 안구 등에도 감염돼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cat-2356021-1920
픽사베이

또한 드물게 입, 눈, 비뇨기 등에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발기 부전을 보인 A씨가 드물게 나타나는 비뇨기 증상에 해당했다. 다행스럽게도 고양이 할큄병은 큰 치료없이 회복되며 노약자의 경우 항생제를 사용한다.

한편 A씨는 다행히 행생제를 투여 받은 후 현재 원 상태로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