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쉿. 이건 우리 둘만의 비밀”…사찰에서 장애인 성폭행한 60대 스님, 실형

section-3723224-1920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픽사베이

60대 스님이 사찰에서 자신보다 30살 어린 지적장애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실형을 선고받았다.

10일 광주지법 제11형사부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스님 A씨(66)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96770134-2
뉴스1

또한 A씨에게 성폭력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 장애인 복지시설에 취업제한 5년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014년부터 2017년 사이 광주의 한 사찰에서 30대 여성 B씨가 정신적 장애로 항거 곤란 상태에 있음을 이용해 성폭행했다.

20180823164921-6829976157094b02b5a36754cebbf93c
뉴스1

그는 당시 10대였던 B씨를 전남지역의 한 음식점에서 만나 광주, 전남지역 사찰 4곳에 데리고 다니며 23년간 요리, 설거지, 청소 등을 시켜왔다.

A씨는 거부의사를 밝히는 B씨에게 ‘보살님(A씨의 아내)에게 말하지 마라. 둘만의 비밀이다’라며 성폭행했다.

20180718131424421rczz
뉴스1

재판부는 “종교인인 A씨가 지적장애인 B씨를 약 23년 동안 보호하다가 간음했다”며 “죄책이 매우 무겁다. B씨가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A씨의 형사처벌 전력 등도 참작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A씨에게 성범죄 전력이 없는 점, 성범죄자 평가 점수가 중간 수준에 해당하는 점 등을 이유로 전자장치 부착청구에 대해서는 기각했다.

buddha-2716695-1920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픽사베이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