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부산 지하상가 폭행 사건은 피해 여성이 완강히 신고 취소한 사건”

2018071710145540805-1
뉴스1

최근 부산에서 한 지하상가에서 남녀의 폭행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온라인 상에 급속도로 퍼지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images-12
뉴스1

경찰에 따르면 논란이 되고 있는 영상은 지난 7일 새벽 1시 13분께 부산 북구 덕천동 덕천지하상가 CCTV로 촬영된 영상으로 영상 속에서 남녀는 서로 발길질을 하며 싸운다.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남성인 A씨가 여성인 B씨를 일방적으로 마구 폭행하기 시작한다.

unnamed-5
뉴스1

B씨는 폭행에 속수무책으로 당해 쓰러졌으나 A씨는 아랑곳하지 않고 여러차례 휴대전화 등으로 B씨의 얼굴을 때리고 발길질했다. B씨가 이후 정신을 잃은 듯 움직이지 않자 A씨는 현장을 유유히 빠져나갔다.

한편 해당 CCTV 영상이 SNS로 퍼지자 10일 경찰은 이러한 논란에 부산일보를 통해 “해당 사건은 제 3자가 파출소에 신고해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으나 피해 여성이 완강히 신고를 취소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52
뉴스1

이어 경찰은 “남녀 인적 사항과 부상 정도 등을 우선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수사를 시작했다고 덧붙였고, 또한 적법한 절차 없이 CCTV 영상을 유포한 자에 대해서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b0d09cc133b9451cae929fb71260a86f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