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훔쳐쓰려고 새벽부터…” 셀프 세차장에 양동이 들고와 ‘공짜로 세차하고 간’ 무개념 손님

0500-1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셀프세차장에서 요금을 지불하지 않고 미리 준비한 양동이로 개수대 물을 퍼다 세차한 ‘무개념’운전자의 모습이 포착돼 많은 누리꾼의 분노를 사고 있다.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분노 셀프세차장 무개념 손님 캡처 및 설명’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부모님이 운영하시는 셀프 세차장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설명하며 CCTV캡처본 몇 장과 설명을 게시했다.

001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그 손님은 8일 새벽 4시 38분께 세차장 드라잉존에 나타나 양동이로 개수대 물을 퍼서 그걸로 세차를 하고 갔다”고 말했다.

002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우연히 CCTV를 보던 아버지가 그 손님을 발견해 방송을 통해 ‘그렇게 하시면 안된다’고 몇 번이나 얘기했지만, 들은 체도 안하고 오히려 방송이 나오는 쪽으로 와서 뭐라뭐라 얘기했다”고 이야기했다.

작성자의 부모님이 다음날 경찰서에 신고했으나, 경찰은 딱히 처벌할 방법이 없다는 답을 내놓았다.

003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처음에 내릴 때 부터 양동이를 들고 내린 것 부터, 중간에 차 방향을 바꿔서 물을 뿌리고 헹구는 걸 보니 한 두번 해본 게 아닌 것 같았다”며 “속상하게도 이런 일이 처음은 아니고 가끔 있는 일이지만, 이렇게 뻔뻔하게 행동한 것이 괘씸하다”며 속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Car-wash-black-with-foam-bubbles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작성자가 게시한 CCTV캡처본에는 그 운전자가 차에서 내릴 때 부터 양동이를 들고 내려 개수대에서 물을 퍼 담는 모습이 적나라하게 담겨있다.

6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찰에 신고한 다음날, 당사자에게 연락이 왔으나 “물 값 부쳐주면 되지 않냐, 3천원이면 되는거 아니냐, 계좌번호 달라”는 식의 말투였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개수대 물은 당연히 쓸 수 있지만, 엄연히 돈내고 사용해야하는 셀프세차장에서 개수대 물로 세차라니…”라고 이야기하며 “본인이 잘못한 거라면 미안하다고 하면 될 것을, 부모님을 깔보듯 돈이 필요하면 물값 3천원 부쳐주면 되지 않냐고 한 말에 정말 화가 났다”고 덧붙였다.

0501-1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원래 셀프 세차장은 일정한 요금을 지불하고 물과 세정제를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러나 이 문제의 운전자는 걸레를 빨거나 손을 씻는 용도인 개수대의 물을 양동이에 퍼담아 세차한 것.

Red-car-wash-with-foam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3천원 아껴서 영끌해서 차 산듯…”, “참 가난하게 산다”, “꼴에 외제차 부심부리네”, “물 훔쳐 쓰려고 새벽부터… 부지런도 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