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에게 집집마다 방문해 ‘경비 절감안 주민 동의서’ 받게 한 아파트… “너무 잔인해”

5-2018-1-5-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경기도 광명시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 용역비 절감안에 대한 주민 동의서’를 경비원에게 직접 주민들 동의를 받게 한 것으로 전해져 분노를 주고 있다.

지난 11일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같은 사실은 해당 아파트 주민인 한 대학생 A씨를 통해 알려지게 됐다.

5-2018-1-5-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A씨는 이러한 행태를 지적하는 게시물을 각 동 엘리베이터에 게재해 맘카페 등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까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게 만들었다.

A씨는 “경비 아저씨께서 방문해 동의 서명을 요청하셨는데 그 내용이 ‘경비 절감안에 대한 주민 동의서’였다”며 “‘나를 이곳에서 자르는 데 동의해 주세요’라고 하는 것처럼 보여 무척 당황스러웠다. 부끄러워서 차마 서명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0f2870c5665a4c6ca56dc4f08dcec66f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그러면서 “경비 아저씨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는 어디에 있나. 경비 아저씨들 손으로 직접 주민의 의견을 받는 것이 잔인하다고 생각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해당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2021년에 경비원 근무시간을 줄여 매월 1400만 원을 절감하고 경비원 인원을 34명에서 20명으로 줄여 매월 3000여만 원을 아끼는 방안으로 주민 의견을 받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6g4m316qjc9svof2z045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를 통해 각 세대별 매달 최저 7천 원에서 최대 1만 5천 원 가량의 관리비를 아낄 것으로 보고 있는 가운데 한 주민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누구를 위한 비용 절감인지 모르겠다. 이런 동의서를 경비원한테 직접 받게 한 것은 양심 없는 일”이라고 입주자 대표회의를 꼬집었다.

한편 이같은 논란이 커지자 관리소 관계자는 “아파트 주민 과반 동의가 있어야 결정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images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