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범죄’ 고영욱, SNS 시작… “이렇게 지낼 수는 없어.. 세상과 소통하려 한다”

37-11-4-5-3-3-2-2013-1-10-1
뉴스1

룰라 전 멤버 고영욱이 소통을 위한 SNS 계정을 개설해 논란이 되고 있다.

1
고영욱 트위터 캡처

고영욱은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안녕하세요 고영욱입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한다”며 자신의 인스타그램 주소를 첨부했다.

3
고영욱 인스타그램 캡처

그가 첨부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자신의 과거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이 쓰여있었다. 그는 “저는 9년 가까이 단절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살아있는 한 계속 이렇게 지낼 수는 없기에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부족한 사람이지만 늘 성찰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아무쪼록 건강하세요”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2
고영욱 인스타그램 캡처

두 번째 게시글은 1994년에 찍은 신정환과 자신의 어머니의 사진이었다. 그는 “저희 엄마를 걱정해 주시는 분들이 계셨는데, 얼마 전 정환이 형이 보내준 젊은 시절 엄마의 사진을 올려본다”며 “저로 인해 많은 고통의 시간을 보내셨지만, 다행히도 반려견들과 건강하게 지내고 계신다”고 말했다.

10-2015-7-10-1
뉴스1

여론을 의식했는지, 인스타그램에 게시된 두 개의 게시글 모두 댓글 기능은 막혀 있는 상태이다.

10-2015-7-10-1
뉴스1

앞서 고영욱은 지난 2013년 미성년자 3명에게 다섯 차례의 성폭행 및 성추행을 저질러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지난 2015년 7월 출소했다.

10-2015-7-10-1
뉴스1

대법원은 고영욱에게 징역과 함께 위치추적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으며, 지난 2018년 전자발찌 부착 기간이 만료되어 현재는 신상정보 공개기간도 종료된 상태이다.

4-6
뉴스1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양심이 있으면 세상과 단절하고 혼자 숨죽이며 살아야지, 어딜 감히 기어 나오냐”, “성범죄 저지르신 분이 뻔뻔하게도 여길 왜?”, “그냥 조용히 살지 그러냐” 등의 분노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