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생각하니 군침이 스르르”… 북한 주민 개인 명의 트위터 계정 등장

4
창틈으로 남측 촬영하는 북한군 / 뉴스1

북한 당국이나 단체 등이 아닌 북한 주민의 개인 명의를 내세운 ‘이례적’인 트위터 계정이 등장해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트위터에 따르면 본인을 김명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 한성일 조국통일연구원 실장이라고 소개하는 트위터 계정 2개가 등장했는데 모두 지난달 가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8954adb6-a1b3-4e50-b67a-03af91d0427f
트위터

이 계정들은 지난달 1일에 첫 트윗을 올리고 난 뒤 하루에서 이틀 사이의 간격으로 북한 체제를 선전하는 내용을 담은 글을 수십 건 작성하고 있다.

또한 이들은 남측만을 겨냥한 것이 아닌 해외 각국을 겨냥한 듯 영어나 중국, 일본어로 올린 글도 눈길을 끌었다.

c5cfdb64-fa89-4481-a192-1a3982b5de4b
트위터

대부분의 글 내용은 기존 대외선전매체와 크게 다르지 않은 북한 선전과 남측 보수 세력 비판 그리고 80일 전투 독려 등이 주를 이루고 있으나 간혹 일상적인 내용이 담긴 트윗도 꽤나 볼 수 있었다.

특히 김명일 부장의 최근 트윗은 “어느덧 김장철이 왔다. 우리 민족 누구나 좋아하는 김치, 이재는 확고히 세계적인 명료리(명요리)로 자리잡은 조선김치다”라며 “건강에도 좋고 맛도 좋은 우리의 김치를 생각하니 벌써 군침이 스르르 돈다”며 북한 주민들의 김장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2020-11-13-090034
트위터

한편 이처럼 북한은 트위터를 비롯해 SNS 계정을 개설하며 북한 내부 모습을 활발히 선전하며 친숙하게 선전에 나서려는 것으로 보여진다.

2020-11-13-090057
트위터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