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여분간 자취방 침입 시도한 남성에 신고했더니… 경찰, 대수롭지 않게 “누구 기다리는 것 아니냐”

b86fb341-9c3c-4957-99f8-b584256da020
뉴스1

한 남성이 자정을 넘긴 한밤 중에 여성이 혼자 사는 자취방을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고 문을 열려는 시도를 해 경찰이 쫓고 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대문경찰서는 여성의 자취방을 침입하려 한 혐의를 받는 신원 미상의 남성을 주거침입 혐의로 추적하고 있다.

article-12
뉴스1

남성은 지난 4일 0시 50분께 서울 서대문구의 한 다세대주택에 침입해 여성 혼자 사는 집 초인종을 눌렀다.

남성은 초인종을 누르자마자 계단 아래로 황급히 사라졌다가 센서등이 꺼진 어두운 계단에서 인기척이 있는지 확인한 뒤 대놓고 문에 귀를 대어보거나 기웃거리는 등 12분 가량을 서성였다.

b28d00c8-9a4f-4f46-8f9b-edef9a87f0bf
뉴스1

이에 집 안에 홀로 있던 피해 여성은 불안과 공포에 떨며 경찰에 신고했으나 남성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 자리를 뜬 것으로 전해졌다.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신고 여성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남성이 누굴 기다리는 게 아니냐”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optimize-3
뉴스1

경찰 관계자는 “인적사항을 특정할 단서가 있어야 제가 특정을 할 수 있다. 그러다보니 시간이 좀 걸릴 거다”고 말했으며 경찰은 1주일째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피해 여성은 “작은 소리에도 흠칫흠칫 깨고 문 앞에 누가 없는지 확인해야지 복도로 갈 수 있다”며 극심한 트라우마를 호소했다.

optimize
뉴스1

한편 경찰은 취재가 시작되자 CCTV 확인을 거쳐 용의자를 신속 검거하겠다고 전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