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버스가 음주운전?” 만취 상태로 승객 태운 버스 기사, 긴급 체포… “술냄새 맡은 승객이 신고”

fdgfd
뉴스1

부산에서 위험천만한 사건이 벌어져 부산시민들을 놀라게 했다.

아침 출근 시간에 면허 취소 수준으로 만취한 상태로 음주 운전을 한 버스 기사가 긴급 체포된 것.

2b70bf794d744111bdeee2f0fb2a2120
뉴스1

13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도로교통법 위반 음주운전 혐의로 시내버스 운전기사인 40대 A씨가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cde0e4fe-dd02-4602-add7-6c9730ce9bac
뉴스1

A씨는 이날 오전 7시 10분께 면허취소 수준으로 만취한 상태로 부산 사상구 일대에서 시내버스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승객을 태운 채 버스 운전을 하다 승객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는데 당시 버스에는 승객 12명이 타고 있었다고 전해졌다.

20180718131424421rczz
뉴스1

버스에 탑승한 승객이 버스 기사에게서 술 냄새가 나고 운전도 서행하는 등 이상한 낌새를 느껴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버스를 정차시켜 음주 측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음주 운전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797908-article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