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비둘기 한 마리 21억에 낙찰!… “경매가는 26만원으로 시작했지만 중국인끼리 치열하게 경쟁”

21-2016-4-21-1
뉴스1

벨기에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경주용 비둘기 한 마리가 21억원에 낙찰되면서 사상 최고를 기록해 전세계인을 놀라게 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영국 BBC 방송은 온라인으로 열린 벨기에의 피파 경매에서 올해 두 살 된 암컷 비둘기 ‘뉴 킴’이 160만유로(한화 약 21억 원)에 거래됐다고 보도했다.

29-19-2020-9-29-1
뉴스1

‘뉴 킴’의 경매가는 200유로(한화 약 26만 원)로 시작했지만 중국인 두 명이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면서 그에 따라 낙찰가도 치솟았다.

치열한 경쟁 끝에 경매에서 이긴 중국인은 벨기에 못지 않게 비둘기 경주가 인기를 끌고 있는 자국에서 뉴 킴을 번식용으로 기를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30-12-2020-6-12-1
뉴스1

경주용 비둘기들의 경우 열 살까지 번식이 가능하며 경매소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인 니콜라스 히셀브레흐트는 “뉴 킴이 암컷이기 때문에 이번 낙찰가를 듣고도 믿기 힘들었다”며 “일반적으로 암컷보다 더 많은 후손을 번식할 수 있는 수컷의 값이 비싸다”고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24-2019-6-24-1
뉴스1

21억 원이라는 최고가에 낙찰된 비둘기 뉴 킴의 경우 벨기에에서 전국 중거리 시합을 포함해 수많은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은퇴한 상태며 벨기에는 비둘기 애호가들의 성지로 잘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벨기에에는 비둘기 사육사만 2만여명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5-22-2020-6-22-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