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 술 취해 일반인 폭행… 작년에는 택시기사 때려 입건한 전력도 있어

1
자료사진 / 뉴스1

작년에는 택시 기사를 폭행해 입건되었던 전력이 있는 현직 경찰관이 술에 취해 처음 보는 일반인 남성을 다짜고짜 폭행해 감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
자료사진 / 뉴스1

서울 금천경찰서에 따르면 A경위(40대 후반)는 이달 7일 오전 1시께 관악구의 한 음식점에서 술에 취한 채 처음 만난 남성에게 시비를 걸고 얼굴을 가격했다.

2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A경위는 이후 피해자와 합의했고, 경찰은 입건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 피해자는 경찰조사에서 “A경위가 먼저 시비를 걸어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2
자료사진 / 구글 이미지

한편, A경위는 지난해에도 경기도 안양시에서 택시비를 내지 않고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당시 경찰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최종적으로 검찰도 불기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people-leisure-and-drinks-concept-close-up-of-hands-clinking-beer-mugs-at-bar-or-pub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A경위는 당시에도 금천서 소속이었으며, 경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금천서 관계자는 “현재 폭행사건에 대해 감찰 중이며, 이 두 건 외에 A경위에 대한 감찰은 진행된 바 없다”고 말했다.

2
자료사진 / 경찰청